DISCOGRAPHY

[스물열살]


또래의 다른 뮤지션들에 비해 조금 늦은 나이에 음악을 시작해 이제서야 주목을 받기 시작한 그의 나이는 서른을 앞두고 있다. 20대의 끝자락인 2020년 한 해를 어느 때보다 불태운 브라운 티거의 이야기는 한 편의 성장 드라마를 보는 듯하다. 30대가 되는 순간을 부정하고자 하는 타이틀곡 '스물열살' 에는 같은 상황에 놓인 동갑내기 실력파 R&B 보컬 지바노프 (Jeebanoff) 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완성도를 올렸다.

 

2CD 앨범으로 제작된 [스물열살] 은 '2020 월간 브라운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리마스터한 버전을 포함해 총 16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피쳐링진으로는 VMC의 래퍼 Wutan과 Rohann, 래퍼 도넛맨, 홈즈크루의 보컬 Y1ee, R&B 보컬 Nomad와 서사무엘, 지바노프 그리고 담예, 콴엔터테인먼트의 래퍼 지조, 한국 힙합의 살아있는 전설 Tiger JK, 래퍼 DON MALIK, 레게신의 대부 Skull과 Koonta 까지 정말 넓은 범위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하였다. 프로듀싱은 디핀칼즈 레코즈의 두 명의 프로듀서 Neulbo, Prion Heart 와 ONEMOREDAY라는 신예 프로듀서가 맡았다.


Brown Tigger <스물열살> Track List

CD1-1    놓쳐버린 것들에 대해서 (feat. Rohann)

CD1-2    해가 비춰 (feat. 서사무엘)

CD1-3    세로토닌이 부족해서 그런거래 (feat. 도넛맨)

CD1-4    Cookin’

CD1-5    술술

CD1-6    어디까지 가야 어른일까 (feat. Wutan)

* CD1-7    스물열살 (feat. Jeebanoff)

CD1-8    Imagine the day (Special Ver.)


CD2-1    Interlude

CD2-2    Summer Night (feat. Nomad)

CD2-3    설렘은 늘 (feat. Y1ee)

CD2-4    세대 (feat. DON MALIK & Tiger JK)

CD2-5    휴 (feat. 지조)

CD2-6    Quiet Christmas (feat. 담예)

CD2-7    Elizabeth

CD2-8    Boosta mode (feat. Skull, Koonta)

* TITLE

[2020 월간 브라운 12월호] Quiet Christmas (feat. 담예)


행복한 크리스마스와는 어울리지 않는 단어 “Quiet” 

하지만 올해는 우리 모두 Quiet Christmas..


“2020 월간 브라운 프로젝트의 마지막 12월 호를 작업하는 날까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원래 월간 브라운 12월 호는 신나는 캐럴로 만들 계획이었지만 조용해진 세상에 맞춰서 조금은 외로운 분들을 위한 노래로 만들어봤습니다. 


우리 모두 하루빨리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Credit]

Lyrics by Brown Tigger, DAMYE

Composed by Brown Tigger, Prion Heart

Arranged by Prion Heart 

Produced by Prion Heart

Drum by Prion Heart

Bass by Prion Heart

guitar by Sinwoong Seo

Piano by Prion Heart

E.piano by Prion Heart

Vocal by Brown Tigger, DAMYE

Chorus by Brown Tigger, DAMYE

Mixed by Knob Studio

Mastered by 821 SOUND

Artwork by Zanejo

[2020 월간 브라운 11월호] Boosta mode (feat. Skull, Koonta)


우리가 지금 겪어내고 있는 2020년은 이 전까지의 세상과는 아주 다르다.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COVID19의 직간접적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부단히 애를 쓰고 있다. 하지만 아직 이렇다 할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2020년은 전 세계가 동시에 위기에 빠진 시기라고 생각해요. 이 어려운 시기를 이 악물고 더 열심히 살아낼 거고요. 그에 따라오는 성과들을 가감 없이 보여주면서 마지막까지 'Boosta mode'로 완주하는 모습을 기록하고 싶었어요. 

 

월간 브라운 10월 호 작업을 같이했던 Prion Heart 형의 감각적인 비트에 제가 자신 있는 레게 음악을 입혀봤어요. 더 좋은 그림을 그려주시기 위해 큰 도움 주신 스컬 형, 쿤타 형께 진심 어린 감사 인사드립니다."


[Credit] 

Lyrics by Brown tigger, Skull, Koonta

Composed by Brown tigger, Prion heart

Arranged by Prion heart 

Produced by Prion heart

Drum by Prion heart

Bass by Prion heart

guitar by Sinwoong Seo

Piano by Prion heart

E.piano by Prion heart

Vocal by Brown tigger, Skull, Koonta

Chorus by Brown tigger, Koonta

Mixed by Prion heart 

Mastered by Prion heart 

Artwork by Zanejo

[2020 월간 브라운 10월호] Elizabeth


사랑이라는 감정은 참 여러 가지 얼굴을 가졌다. 감정적 사랑은 아직 진정한 사랑이라 말하기 힘들며, 육체적 사랑은 감정의 교감이 전제될 때 비로소 완성된다.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의 하룻밤이 아무 의미 없는 것처럼.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사랑을 야하지 않게 표현했어요. 구체적인 대상이나 존재 여부는 각자의 상상에 맡길게요. 열정적인 사랑에 빠진 분들이 들으면 공감할 수 있고, 현재 솔로인 분들이 들으면 더욱 사랑하고 싶도록 뭔가 특별한 스타일의 사랑 노래를 만들어 봤어요.”


[Credit]

Lyrics by Brown tigger

Composed by Brown tigger, Prion heart

Arranged by Prion heart

Produced by Prion heart

Drum by Prion heart

Bass by Prion heart

Piano by Prion heart

E.piano by Prion heart

Vocal by Brown tigger

Chorus by Brown tigger

Mixed by Prion heart

Mastered by Prion heart

Artwork by Zanejo

[2020 월간 브라운 9월호] 세대 (feat. 던말릭 & Tiger JK)


시간은 흐르고 동생은 형이나 누나가 되어 어른이 되어간다. 흔히 말하는 '세대 교체' 를 통해 음악 시장은 탄력을 갖기도 한다. 언젠가 새로운 세대가 등장하고 구세대는 퇴장하는 시스템. 난 어디쯤 왔을까.


"문득 '트렌드' 가 뭘까에 대해 생각해봤어요. 많은 사람들이 트렌디 하다고 좋아하는 음악을 통해 저는 아무 감흥을 느낄 수 없던 적도 있고,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뿐이였어요.


그래서 이 태도로 계속 살아나간다면 지금은 어디쯤일지 그리고 그 후엔 얼마나 더 존재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 곡을 완성하는데에 있어서 꼭 필요했던 던말릭과 타이거JK 형님 모두 저의 제작 의도에 맞게 멋진 벌스를 준비해주셔서 보다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었어요."


[Credit]

Lyrics by Brown tigger, DON MALIK, Tiger JK

Composed by Brown tigger, Neulbo, Sinwoong Seo

Arranged by Neulbo, Prion heart

Produced by Neulbo

Drum by Neulbo

Bass by Neulbo

Backing Guitar by Sinwoong Seo

Lead Guitar by Sinwoong Seo

Solo Guitar by Sinwoong Seo

Vocal by Brown tigger

Rao by DON MALIK, Tiger JK

Chorus by Brown tigger, DON MALIK, Tiger JK

Mixed by Prion heart

Mastered by Prion heart

Artwork by Zanejo

[2020 월간 브라운 8월호] 휴 (feat. 지조)


기대감은 부담감으로 다가온다.

모두가 진실된 의미의 휴식이 필요하다.

아주 조금이라도 좋으니 쉬자.


"저는 제 인생에서의 경험으로 느낀 감정을 대부분이 공감할 수 있게 쓰는 걸 좋아해요. 길어지는 펜데믹과 더운 여름 힘든 생활 다들 지쳐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정말 많이 지칠 때가 많아요. 이 노래가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랍니다."


[Credit]

Lyrics by Brown tigger, Zizo

Composed by Brown tigger, Neulbo, Sinwoong Seo

Arranged by Neulbo, Prion heart

Produced by Neulbo

Drum by Neulbo

Bass by Neulbo

Backing Guitar by Sinwoong Seo

Lead Guitar by Sinwoong Seo

Solo Guitar by Sinwoong Seo

Vocal by Brown tigger

Rap by Zizo

Chorus by Brown tigger, Nomad

Mixed by Prion heart

Mastered by Prion heart

Artwork by Zanejo

Brown tigger x SUDI, 콜라보 싱글 [두근대]


‘두근대 두근대 세상의 색이 달라보여’ 여름밤 설레는 마음으로.


[Credit]

Executive producer : SUDI, Brown tigger

Album director : SUDI, Brown tigger

Artwork : Zanejo

Composed by SUDI, Brown tigger

Lyrics by Brown tigger

Arranged by SUDI

Synthesizer : SUDI

Drums: SUDI

Bass: SUDI

Vocal : Brown tigger

Chorus:Brown tigger

Mixed : Brown tigger

[2020 월간 브라운 7월호] 해가 비춰 (feat. 서사무엘)


아무리 멋진 카페의 실력있는 바리스타의 커피도 마셔주는 사람이 없다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대중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에게 '팬' 의 의미는 생각보다 진할거라고 생각한다. 단순한 제작물을 수요하는 소비자의 개념을 넘어서 애정이라고까지 볼 수 있는 감정을 공유하기도 한다. 브라운티거에게 햇살이 비출 때.


"제가 브라운티거라는 이름을 짓고 음악을 만들어도 들어주는 사람들과 저를 브라운티거라고 불러주는 사람들이 없다면 그게 과연 의미가 있을까요? 올해 들어 많은 분들의 사랑을 과분히 받게 되면서 가장 고마운 '팬' 이라는 존재들을 향한 노래를 만들고 싶었어요. 항상 고마워"

[2020 월간 브라운 6월호] Summer night (feat. Nomad)


날씨가 더워지고 입은 옷이 가벼워지면 어김 없이 레게, 댄스홀 음악이 흘러나온다.


"월간 브라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여러 차례 받은 질문 가운데 기억이 나는게 왜 요즘은 레게 음악을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레게 음악을 기반으로 '브라운티거'를 구축했지만, '레게' 장르만으로는 내가 표현하고 싶은걸 모두 표현하기엔 역부족이라 생각한다. 그 와중에 여름은 찾아왔고 현재 감정상태를 담아낸 댄스홀 음악을 만들었다. 이런 장르에서의 내 목소리를 기다리던 이들은 재밌게 들어줬으면 한다."

[2020 월간 브라운 5월호] 설렘은 늘 (feat. Y1ee)


시대적 배경이나 상황에 관계 없이 사랑은 언제든지 찾아온다. 의식적으로 사랑을 갈구할 때에는 절대 나타나지 않다가도 문득 자신의 인생에 집중하던 한 순간에 등장하기도 한다.


그 설렘은 늘..


"홈즈크루의 와일리 (Y1ee) 형과는 sns를 통해 알았어요. 서로의 음악을 즐겨 듣던 각자 노래의 팬이였고 즐겨하는 장르 자체도 너무 잘 맞았어요. 그래서 작년 제 정규앨범 [Vacay]의 쇼케이스에서 디캐시 (dKash) 형과 함께 무대를 채워주기도 했어요. '설렘'이라는 단어가 주는 모든 느낌이 혼자서 표현하기 버거울정도로 크다고 생각해서 이런 주제와 리듬이라면 와일리형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바로 부탁했고, 작업은 일사천리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매번 피쳐링진에 향한 감사인사를 info에 올리는데 다시 한번 좋은 작품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2020 월간 브라운 4월호] 세로토닌이 부족해서 그런거래 (feat. 도넛맨)


세로토닌. 사람의 기분, 감정 등 전반적인 감각은 물론이고 수면, 식욕, 행동 등 신체 활동에 영향을 끼치는 뇌의 신경전달 물질이다. 우리는 삶을 살아가다 보면 여러 가지 이유로 스트레스를 마주할 수 밖에 없다. 이 스트레스로 인해 세로토닌 분비가 적어지면 작은 일에도 과민 반응하게 되고, 부정적인 생각과 우울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누구나 한 번쯤은 그렇듯 미친 듯이 우울한 날이었어요. 아무것도 하기 싫고 아무도 만나기 싫었어요. 도대체 난 왜 이 상태가 된 걸까 고민하다가 그저 원인은 호르몬이라는 걸 깨닫고 나서 바로 이불 속에서 나올 수 있었어요. 그리고 나서 당장 누구라도 새로운 사람을 만나야 할 것만 같았고, 정말 감사하게도 도넛맨 형과 연이 닿아서 바로 친해졌어요. 흔쾌히 피쳐링까지 이어지게 되었고 결국 그 상황이 이 곡을 완성시켜 주었네요."

[2020 월간 브라운 3월호] Cookin'


제대로 한 해가 시작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건 3월. 봄이 오면서라고 생각한다. 얼어있던 세상이 녹아내리고 꽃들이 피어나면 본능적으로 연애감정이 생기기 마련이다. 많은 이들이 사랑에 빠지는 계절이지만 오랜 연애로 지친 경우에도 해당하는 상황일까?


"날씨가 많이 풀리고 봄이 왔음을 느꼈을 때 저 또한 달달한 느낌의 노래를 만들고 싶어졌고 흔하게 따뜻한 사랑 노래를 만들었어요. 하지만 스케치된 비트와 가사를 다시 보고는 거짓말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지금 사실 아무도 좋아하고 있지 않고 아직 만나지도 않은 새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제 상황과 비슷한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를 만들었어요. 우린 지금 우리 각자로써 충분히 행복해요."